티스토리 뷰

캠퍼스 필기 노트에 대한 포스팅을

작성하다보니, 대학시절 학점 잘 받기 위해

노력했던 예전이 떠오르더군요.

 

 

장학금 받았던 나의 학점

 

 

학점 인플레이션 현상을 보이는 요즘,

높은 학점만으로 취업 성공하는 건 아니지만~

 

학점은 대학교 생활기록부 같아서 성실한

나의 대학 생활을 방증하는 자료일 뿐더러

 

좋은 학점은 대학 내 성적장학금으로

직결되기 때문에 관리할 필요가 있습니다.

(알바 안 해도 용돈 생김 ++)

 

 

 

그래서 이번 시간에는 '대학 학점

잘 받는 노하우 BEST 5'를 준비했습니다.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쓴 글이니~

부담 없이 재밌게 읽어보세요. ++

 

 

 

1. 강의실 앞자리를 사수하라.

 

예비역 아저씨들이 대부분 차지한다는

강의실 앞자리를 사수해야 합니다.

 

 

둘째 셋째 줄 자리를 추천한다.

 

 

앞자리에 앉아야 교수님 목소리가 잘 들리고,

핸드폰으로 강의를 녹음하기도 좋습니다.

(어려운 강의는 음성녹음 필수!!)

 

 

앞줄에서 공부중인 젊은 시절 나

 

 

교수님과의 아이 컨택 그리고... "난 지금

교수님의 말씀 하나 하나를 열심히 듣고 있다"

 

교수님에게 나를 어필할 수 있는 무언의 몸짓

'고개 끄덕이기' 스킬을 발동할 수 있습니다.

 

대학 교수님도 사람이기 때문에,

평상 시 강의 열심히 듣는 학생에겐

A 줄 것도 A+를 주기 마련이거든요.

 

 

 

2. 일단 열심히 필기해라.

 

좋은 학점을 받기 위해선 웬만한 강의 내용은

다 필기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특히 교수님이 들어주는 예시는

필기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의 대학시험은 서술 문제이기 때문에,

예시를 필기해두면 중간/기말 시험 답안지

분량 채우는데 큰 도움이 됩니다.

(많이 적을수록 높은 점수와 가까워짐)

 

 

둔한 필기가 총명함을 이긴다.

 

 

디지털 시대에 맞춰 강의 내용을 노트북이나

태블릿 PC로 필기하는 친구들도 있긴 한데,

 

웬만하면 손으로 직접 노트에 필기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강의에 따라선 글이 아닌,

 

도형 or 그림으로 메모해둬야 할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나만 알아 볼 수 있는 간략한 기호를

만들어 활용하면 쉽고 빠르게 필기할 수

있으니 아날로그 필기 방식을 추천합니다.

 

↓↓↓ 관련 글 보러가기 (클릭)

 

 

 

3. 도서관 자료를 활용하자.

 

레포트 작성 시, 인터넷에서 찾은 내용을

그대로 Ctrl+C Ctrl+V 하면...

결코 A를 받을 수 없습니다.

 

차라리 그럴 바에 학교 도서관에 있는 관련

서적을 참고해 작성하는 것이 좋은데, 시간이

없다면... 도서관에 있는 자료 싸그리 모아서

짜깁기라도 하는 것이... 나을 수도 있습니다.

(최후의 수단으로 제시하는 요령...;;)

 

 

도서관과 친해져야 한다.

 

 

공강 시간에 틈틈이 도서관 자료를

찾아보면서, 강의 내용과 관련 있는 정보는

무음카메라로 찍어 저장해두는 것도

시간을 절약하는 방법입니다.

 

이렇게 정리해둔 자료는 과제뿐만 아니라

중간/기말 시험 답안지 작성 분량 늘리는데도

큰 도움이 되니까요 (시험지답안 분량 압박;;)

 

 

 

4. PPT 과제 발표자가 되어라.

 

대학 생활 스트레스 유발 요소...

그 이름은 조과제...

 

성적 장학금을 노리는 학점 관리자에게

가장 큰 장애물인데요. -_-;;;

 

조 과제 팀원은 앞자리에 앉은 친구들로

동맹을 결성하는 게 좋은데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랜덤으로

정해지는 거라면...

 

그냥의 부처의 마음가짐으로

"이건 개인과제다~~~"

생각하는 게 편할 것 같아요.


 


특히 PPT 과제 발표가 있는 경우,

발표자가 되면~ 조 과제에 많이 기여했음을

어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프리젠테이션 능력도 기를 수 있습니다.

(PT 면접에 사전준비라고 생각하면 됨)

 

 

대학시절 PT발표하는 나

 

 

수업 중 발표하는 내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둔다면, 훗날 과제물과 함께 포트폴리오에

첨부할 또 다른 자료가 될 수 있기도 하고요.

 

 

 

5. 동전을 지니고 다니자.

 

... 이것도 생각보다 괜찮은 스킬 중

하나인데요. 바로... 바로...

 

'뇌물로 음료수 바치기' 권법입니다.

(... -_-;;; 얍삽한 학점 관리 노하우...)

 

동전이나 천 원짜리 지폐를 지니고 있다~

몇 시간 강의에 당 떨어지고 목마른 교수님께

음료수를 살짝 전달하는 정치적 스킬이죠...

(이건 김영란 법에 안 걸림... -_-;;)

 

 

응원의 메세지도 적어보자.

 

 

쉬는 시간 직접 교수님께 드리거나

간단한 메세지를 적은 포스트잇을 붙여

교탁 위에 올려 두면 됩니다.

 

저 같은 경우, 목감기에 힘들어하시는

교수님의 컨디션을 캐치하여 따뜻한 생강차를

드렸더니... 교수님이 엄청 감동하시더라고요.

(그 강의도 A+ 받았음... 후후훗 ++)

 

 

 

물론 교수님뿐만 아니라 점심도 거른 채,

하루 종일 수강으로 달리는 동기 or 선배

or 후배에게 음료수 한 캔 전할 수 있고요.

(필기물 빌릴 때 음료수 권법이 유용함;;)

 

제가 말씀드린 5가지 스킬(?)

잘 참고하셔서~ 올해도 높은 학점

받으시길 기원하겠습니다. ++

 

- P.S -

왔다 가신 거 맞죠? 열심히 쓴 글이에요.

떠가기 전, 아래 하트 꾹~ 눌러주세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