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부터 그렇게 유명하다는... 스틸라 글리터

키튼 카르마 살까 말까 고민하다가...

 

 

화해에서 구입한 스틸라 글리터

 

 

made in U.S.A 제품이다.

 

 

스틸라 리퀴드 아이섀도우

 

 

화해에서 포인트에 할인쿠폰까지

적용해서 23,900원에 구입했어요.

(35,000원인데 1만원 넘게 할인~!!)

 

 

사은품으로 받은 브러쉬 5

 

 

여행 다닐 때, 들고 다니기 좋음

 

 

싸게 산 것도 뿌듯한데, 사은품으로

미니 브러쉬 5종 세트가 왔어요.

 

... 근데... 사은품으로 온 브러쉬 세트는

본드 냄새가 조금 심해서...

냄새 빼고 있는 중이에요. -_-;;

 

사이즈가 미니미니해서, ++

여행가서 쓰면 딱 좋을 것 같아요.

(잃어버려도 가슴 덜 찢어지고... -_-;;)

 

써보고 쓸만하면, 아래 댓글에

간단하게 사용평 남길게요. ㅋㅋ

 

 

립 글로즈가 같이 생겼다.

 

 

사람들이 글리터의 최고는

스틸라 키튼 카르마라고 극찬해서

기대 반 호기심 반으로 구입 했는데,

왜 유명하고 인기 많은지 알겠더라고요.

 

 

메탈 글리터 앤 글로우 키튼 카르마

 

 

스틸라 글리터로 알고 있었는데, 풀 네임은

스틸라 매그니피슨트 메탈 글리터 앤

글로우 리퀴드 아이섀도우였습니다.

 

메탈 글리터라는 이름처럼 펄 입자는

생각보다 큽니다. 눈에 바르니~

반짝반짝~ 화려한 느낌이 강해요.

 

 

실버 펄로 자글자글하다. (GIF)

 

 

은박지 & 핑크 펄로 블링블링함 (GIF)

 

 

은박지(??)같은 실버 펄이랑

핑크 펄이 적절히 섞여 있는데,

 

눈 밑 애교살 가운데 콕 찍어

손가락으로 살살 펴 발랐는데...

 

 

소량 펴바르면 이런 느낌이다.

 

 

해당 부위에 소량 발랐음

 

 

펄 입자가 반짝반짝거려서...

살짝 눈이 부셨어요. -_-;;

 

... 뭐랄까??!! 이 순간만큼은

무대 위 여자 아이돌이 된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입니다. -_-;;

 

반대로 생각하면... 등하교 or 출퇴근

데일리 메이크업에 사용하기에는

다소 부담스러울 정도로 반짝인다는 점...

 

(저녁 술 약속이나 주말 데이트 같은

스페셜한 날, 눈에 힘 좀 주는 아이템~!!)

 

 

리퀴드 타입 글리터 섀도우이다.

 

 

브러쉬 팁으로 찍어 바르면 된다.

 

 

그리고 액체 타입이라서, 브러쉬 팁으로

살짝 찍어 바른 뒤, 손으로 살살 문질러도

발림성이 좋아서 쫙쫙~ 잘 펴발라집니다.

(리퀴드 아이섀도였다는 사실을 실감~)

 

손가락 말고, 면봉이나 브러쉬로도

살살 펴발라 봤는데... 그냥... -_-;;

약지 손가락으로 힘 조절하며 살살

발라주는게 편하고 예쁘게 발리더라고요.

 

가루타입 글리터는 떨어트리기라도 하면...

방 안이 반짝이 뒤 덮여... 멘붕인데...

이건 그런 참사가 없을 것 같네요. (다행~)

 

 

블링블링해진 My 아이즈(GIF)

 

 

요즘 스틸라 글리터를 활용해,

이런 저런 아이 메이크업을 시도 중인데...

(나름 비싼... 다양하게 활용해 본전 뽑아야...)

 

스틸라 글리터 키튼카르마를 활용한

아이 메이크업 스킬은 다음과 같습니다.

 

 

<스틸라 글리터 활용의 경우>

 

1. 눈 두덩이 가운데에만 소량 펴바른다.

: 눈 두덩이 가운데에만 꼭 찍어 바르고,

마르기 전에 손으로 살살 펴 발라 준다.

 

2. 눈 아래 애교살 가운데에만 소량 바른다.

: 음영 펜슬로 애교 살을 만든 다음,

가운데에만 꼭 찍어 바르고, 마르기 전에

손으로 살살 펴 발라 도톰한 애교살 강조!!

 

3. 애교살에 콕콕콕 바르고 그대로 두기

: 애교살 가운데 콕콕 찍어 바르고,

손가락으로 문지르지 않고 그대로 두기

(눈 밑에 큐빅 박아 놓은 것 처럼~!!)

 

 

큐빅처럼 보이게 콕콕 찍어 바르기

 

 

3번째 방법 활용한 아이 메이크업이에요.

진짜 소량으로 살짝 찍어야 이쁘더라고요.

 

개인적으로 스틸라 키튼카르마를

활용한 아이 메이크업 중에서는...

 

 

가장 마음에 들었던 아이 메이크업

 

 

미리 쉬머한 아이섀도나 라이너 펜슬로

애교 살에 넓게 발라... 1차로 힘을 주고

 

눈 앞꼬리 or 눈 및 애교살 가운데만

포인트로 살짝 펴발라 주는 게 예뻤어요.

 

 

기존 아이메이크업에 스틸라 더하기

 

 

 

마지막으로 제품 아쉬운 점이 있다면...

눈물에 잘 쓸려 나가더라고요. -_-;;

 

유독 오른쪽 눈이 바람만 불면...

눈물이 주르륵 나는데, 그때마다...

공들여 바른 펄이 지워지는 게 아쉬웠어요.




 

그래서 요즘엔... 바람 많이 부는 날에는

눈 밑 애교살은 지속력 좋은 펜슬 타입

사용하고, 스틸라 글리터는 눈 두덩이

가운데 포인트로 바르고 있어요.

 

펜슬 타입 대비 지속력이 아쉽긴하지만

이 영롱한 반짝임을 보고 있노라면...

안 반할 수가 없습니다. (강추 강추~~!!)

 

저처럼 반짝이 펄 좋아하는 분이라면,

한번쯤은 써봐야 하는 제품인것 같아요.

 

아무튼 주저리 주저리 떠든... 제 얘기

참고하셔서 현명한 쇼핑하길바라며...

그럼 다음 포스팅에서 만나요~ Bye~!!

 

 

- P.S -

왔다 가신 거 맞죠? 열심히 작성한 글이에요.

왼쪽 아래 하트(공감) ~ 눌러주세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