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점점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니트/스웨터를

꺼내 입었는데~ 보풀이 엄청 나 있더라고요.

 

병원 다녀오는 김에~ 근처 다이소에 들려

보풀제거기를 5,000원 주고 사왔습니다.

 

일반적으로 보풀제거기 가격은,

1만원에서 3만원 사이인데...

5천원이면 가격은 참 저렴한 편이네요.

 

과연... 다이소 보풀제거기는 쓸 만할까요?

아니면, 바로 휴지통으로 향할까요?

 

 

다이소 보풀제거기(5,000)

 

 

다이소 매장 안에서 보풀제거기 어디 있나

한참 찾았는데, 바늘&실 진열되어있는

원예(?) 요런 느낌의 코너에서 찾았어요.

 

 

니트/스웨터, 천쇼파, 목도리 등에 사용

 

 

부착가능한 높낮이 조절기

 

 

보풀제거기 본체와 브러쉬로 구성

 

 

니트/스웨터, 천쇼파, 목도리 등에 사용

가능하고 탈부착 가능한 높낮이 조절기랑

청소용 미니 브러쉬가 같이 들어 있습니다.

 

참고로 높낮이 조절기는 탈부착 방식으로

세밀한 간격 조절이 가능하진 않아요.

 

면티에는 조절기 없이 사용하고,

니트/스웨터에는 조절기를 부착해

칼날과 옷 사이 간격을 벌려, 멀쩡한

옷감이 덜 상하게 할 수 있어요.

 

 

뒷면에 제품 구성과 특징이 적혀있다.

 

 

그렇게 뛰어난 퀄리티는 아니다. -_-;;;

 

 

제품을 개봉하고 손에 딱 들었을 때,

건전지가 없어서 그런지 가볍고 허술...

(그냥 5천원짜리 퀄리티인 듯... -_-;;;)

 

 

건전지 들어가는 부분

 

 

AA 건전지 2개가 필요하다.

 

 

사용 전, AA건전지 2개를 넣어주고

스위치를 ‘ON’으로 밀어주면 작동합니다.

 

 

구체적인 사용방법 설명은 생략한다.

 

 

칼날이 회전하면서 작동한다.(GIF)

 

 

가장 먼저, 보풀 일어난 후리스 집업에

사용해봤는데... 남자들 면도할때

수염 절삭되는 사사삭~ 소리가 나는데...

 

손에 힘 빼고 여러 번 왔다갔다하는게~

더 손상 없이 보풀이 잘 제거되더라고요.

 

 

잘려나간 보풀이 하단 처리통에 모인다.

 

 

1-2분 동안 사용해서 잘린 보풀

 

 

잘려나간 보풀은 전면 하단의

보풀처리통으로 모이더라고요.

 

제가 좋아하는 노란색 니트에

보풀제거기를 사용한 모습이에요.

 

 

사용 전, 니트 모습

 

 

사용 후, 니트 모습

 

 

사용 전에는 검정 보풀이 겉에

많이 뭉쳐있었는데~ 사용 후에는

검정 보풀이 눈에 띠게 제거되었어요.

 

 

5분동안 열심히 제거한 보풀

 

 

물론... 요란한 소리대비...

보풀이 그렇게 드라마틱하게

제거되는 느낌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60-70% 이상의 보풀이

제거되어 니트가 보기에 깔끔해졌어요.

 

역시 보풀 제거 안하는 것보단~

대충이라도 제거하는 게 훨씬 낫네요.

 

 

건전지 들어가는 덮개 뚜껑이 부실하다.

 

 

근데... 건전지 넣는 쪽 덮개(?) 뚜껑이

부실해서, 보풀 버리려고 처리통 열다가

건전지 넣는 커버도 같이 빠지더라고요.

 

쓰는 동안은 스카치 테잎으로 커버부분을

살짝 고정해놓고 써야 될 것 같아요.

 

몇 번 안 써봐서 모르겠지만, 적어도

올해는 무난하게 사용가능할 것 같습니다.

(계속 쓰다보면 보풀 제거 요령 생길 듯...)

 

 

 

옷을 정말 사랑하는 분이거나~

고가의 의류에 사용하실 분이라면~

 

돈을 조금 더 주더라도 다른 보풀제거기를

쓰는 게 좋을 것 같구요.(칼날 더 좋은걸로)

 

저처럼 SPA 브랜드 상관없이

마구잡이로 잘 입는 서민(?)들은

 

보풀제거기 많이 쓰는 게 아니라서,

요걸로 간단하게 해결하는 것도 괜찮아요.

 

 

암튼 어떤 보풀제거기든 본인에게 맞는

제품 구입하셔서, 작년에 입던 스웨터도

새 옷처럼 입고 다니시길 바라겠습니다.

 

그럼 다음 포스팅에서 만나요~!! ~~!!

 


- P.S -

왔다 가신 거 맞죠? 열심히 작성한 글이에요.

왼쪽 아래 하트(공감) ~ 눌러주세요!! ++

댓글
댓글쓰기 폼